2월 3일 일요일 데이 출근길 6시 30분경에

원천주공쪽 쉼카페쪽 길을 지나고있었습니다.

순간 일면식도 없는 검정색 세단이 옆에 서더니

저한테 어디가냐는식으로 물었습니다.

처음에는 길을 물어보는줄 알았지만 네비가 잘되있는

요즘 세상에 좀 의아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출근중이라는 저의 대답에 갑자기

다짜고짜 태워준다고 했습니다.

순간 너무 당황스러워서 병원으로 신속히 뛰어갔습니다.

비도오고 해가 뜨기전이라 어두웠고 길에 사람이라곤

저 한명밖에 없었어서 손이 떨릴정도로 너무

무서윘습니다. 앞으로의 출퇴근길이 심히 걱정이 됩니다.

선생님들, 특히 여성분들은 꼭 밝은길쪽으로 

다니면 좋겠습니다.

추가적으로 출퇴근길 맘편히 안전하게 다닐수 있는 환경이 

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