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나방이 날개 짓을 하고

나방 같은 별들이 멀리서 반짝일 때,

깊은 골짜기와 높은 언덕을 방황하면서


나 비록 늙었지만

그녀가 간 곳을 찾아내어

입 맞추고 손 잡으리,

​...........


얼룩진 긴 숲을 함께 걸으며

시간이 다 하도록 따오리,

달의 은빛 사과를

해의 금빛 사과를  - 예이츠(William Bulter Yeats] ‘방랑하는 잉거스의 노래중에서-

 


'외상센터만 지으랬더니' 아주대의료원, '패키지 공사' 의혹


국·도비 214억원 지원…계획없던 장례식장·헬기장 포함

 

【수원=뉴시스】이승호 이준석 기자 = 아주대학교의료원이 정부와 경기도로부터 권역외상센터 건립비용을 받고서는 이 공사 예정에 없던 병원 부대시설을 포함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의회 조승현(새정치민주연합·김포1) 의원은 18일 도(道) 보건복지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아주대의료원이 계획에 없던 병원 시설을 권역외상센터 공사에 포함했는데, 이 배경이 의문"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 의원이 도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아주대의료원은 2013년 7월 중증외상 전문치료를 위한 권역외상센터 설치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정부와 경기도로부터 각각 14억원과 200억원 등 모두 214억원의 건축비를 받았다.

권역외상센터는 이 지원금만으로 지어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아주대의료원은 2013년 12월 권역외상센터 공사 입찰을 하면서 이와 관련 없는 장례식장과 헬리콥터 이·착륙장(헬리패드), 진입도로 등의 부대시설을 포함했다.

권역외상센터 225억9200만원과 장례식장 108억4300만원, 헬리패드 16억9000만원, 진입도로 7억7500만원 등 모두 359억원을 써 낸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최저가 낙찰을 받았다.

권역외상센터는 이 과정에서 애초 계획보다 11억9200만원의 공사비가 늘었다.

추가된 비용은 아주대의료원이 대기로 했지만, 4개 시설을 한꺼번에 입찰한 '패키지 공사' 때문에 여러 의혹이 나오고 있다.

조 의원은 "재원이 다른 사업은 따로 입찰해야 하는데, 아주대학교의료원은 4개 공사를 한꺼번에 입찰했다"며 "권역외상센터 건립비가 왜 늘어났는지 설명이 부족하고, 다른 부대시설 공사비도 적정한 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장그는 또 "아주대의료원의 이사장.행정부원장 등 직원 상당수가 전 대우그룹 출신"이라며 "낙찰자와의 특수 관계로 권역외상센터 건립비를 부풀리고 다른 부대시설을 포함한 것은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은 "전체 공사비를 줄이기 위해 입찰 때 다른 시설을 포함한 것은 맞지만 다른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

jayoo2000@newsis.com

 


정부와 경기도로부터 국비 및 지방비 200억원을 받아 세운 권역외상센터가 제대로 안돌아가는 모양이군요. 아주대의 특정대학출신이라면 아주대가 Y의대 브런치라고 불리니.

 세금 받아 세운 곳이 제대로 안돌아간다는것은 뭔가 문제있다는건데..


 

---아주대병원 내분 탓, 세금 200억짜리 권역외상센터 '부적합' 판정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정부 평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탓에

지난해 하반기 정부 예산 7억2천만 원을 지급받지 못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둘러싼 내부 이견 때문에 국비 전담 전문의 인건비와 운영비 등을 지원 받지 못하는 불이익을

 당한 셈인데 병원만 손실을 입는 결과가 초래됐다. 국비 전담 전문의는 정부가 인건비를 대신 지급해주는 의사를 말한다.

현재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는 3명이 근무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날 중부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주대병원이 권역외상센터 운영지침을 이행하지 않아서 지난해 하반기 6개월치 운영비 7억2천만 원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전국 권역외상센터는) 점검을 통해 지침을 이행하지 않았거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을 경우

운영비를 삭감하는 페널티를 부여하고 있다”면서 “아주대병원이 상황을 개선했다고 하더라더도 지난해 미지급한 운영비를 소급해서 지급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지난해 12월 실시된 점검에서

▶정형외과 전공의를 파견하지 않아서 국비전담 전문의 수술(진료)실적이 전무하다시피하고

▶외상전용수술실을 다른 용도로 사용했으며

▶전담 신경외과 전문의를 배치하지 않은 점 등이 적발돼 부적합 또는 미흡 판정을 받았다.

병원 측은 운영비를 자체 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형외과 전공의를 파견하지 않고, 전담 신경외과 전문의를 배치하지

않은 탓에 7억2천만 원의 손실을 입은 것이다.

병원 측 관계자는 “정부 지원금 대부분이 국비지원 전문의 인건비이기 때문에 병원 자금으로 대신 지급했다”면서

“지난해 지적받은 문제점은 모두 개선했기 때문에 올해는 운영비를 지원받지 못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둘러싼 병원 내부의 견해차가 여전한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병원 안팎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병원 운영의 주도권을 쥐고 있는

특정 대학 출신들이 권역외상센터 운영 방식에 대해 사사건건 간섭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형외과 전공의를 파견하지 않아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이 단편적인 증거”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말 현장점검때 복지부 서기관(4급)이 왜 직접 나왔겠느냐”면서

“그만큼 내분이 심각하다는 반증이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경기도가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빚(지방채 발행)까지 내서 건축비 200억 원을 지원하고 있는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지난해 정부 평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권역외상센터 지정 취소 위기는 넘겼지만, 병원의 내부 문제 때문에 핵심 평가항목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향후 비슷한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기도는 정부가 정한 기준에 따라 권역외상센터를 운영하는 조건으로 아주대병원에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중부일보가 입수한 보건복지부의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설치기관사업 수행상황 현정점검 결과에 따르면,

국비 전담 전문의 3명의 수술·진료실적이 거의 전무해 부적합 판정이 내려졌다. 병원이 권역외상센터에 정형외과 전공의를 파견하지 않은 것이 원인이다. 

복지부 평가단은 지난해 12월 2일 실시한 현장점검 총평에서 “2014년 사업계획서 검토상 문제가 되었던 인력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면서 “정형외과 전공의 파견이 이루어지지 않아

국비 전담 전문의들이 진료 및 수술에 차질이 생겨나고 있음이 이번 실사를 통해 드러났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국비 전담 전문의는 정부 예산으로 인건비를 지급하는 의사를 말한다.

복지부는 같은해 9월 병원이 제출한 연간사업계획서 평가에서도

전공의(정형외과) 파견계획이 구체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부적합 판정을 내리면서 10월까지 시정을 요구한 바 있다.

병원은 또 외상전용수술실 2곳(14·20번)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다 적발돼 ‘미흡’ 판정을 받았다.

복지부의 권역외상센터 운영지침에는 외상전용수술실은 24시간 내내 다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도록 했는데도,

아주대병원 측은 외상센터 운영과 관계없는 곳에 사용한 것이다.

병원은 특히 외상전담전문의 8명을 권역외상센터에 전담 근무시켜야 하는데도, 신경외과의 경우

비전담 의사를 배치해 ‘미흡’ 판정을 받았다. 

병원은 외과·흉부외과·정형외과·신경외과·응급의학과·영상의학과·마취통증의학과·성형외과 등 8개 과의

전문의와 전공의가 전담으로 근무하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2013년 12월 권역외상센터로 지정받았다. 

복지부 평가단은 “외상전담 수술실 운영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기본사업계획서에 나와 있는

외상전담수술실의 운영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아주대병원 내부의 문제 때문에 20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는 권역외상센터

운영에 차질이 빚어진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권역외상센터 운영 방식을 놓고 아직도 병원 내부에서 크고 작은 갈등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내분이 일단 봉합된 상태지만 재연될 가능성이 높아 보여서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원미정(새정치민주연합·안산8) 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은 “지난달 현장 방문때 복지부 지적 사항을

모두 수정 보완했다는 설명을 들었는데, 만일 내부적인 문제 때문에 개선되지 않았다면 도의회 차원에서 반드시 짚고

그에 따라 예산을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아주대병원에 지원하기로 한 외상센터건립 예산 200억 원중 110억 원을 지원한 상태다.

이에 대해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관계자는 “복지부의 지적 사항은 모두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예산 200억 원을 지원받아 권역외상센터를 짓고 있는 아주대병원이

건물 내 주차장을 교직원 식당으로 용도변경하기 위해 정부에 사업계획 변경 신청을 해 조건부 승인까지 받았던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경기도의회에 적발돼 자진 철회했지만, 교직원 편의를 위해 환자와 환자 가족 등이 사용할 주차장을 통째로 없애려는 빗나간 발상을 했던 셈이다. 

 중부일보가 입수한 아주대병원의 '권역외상센터 사업계획서 시설변경 승인 요청서'에 따르면 옛 장례식장 터에 짓고

있는 권역외상센터 지하 1, 2층을 교직원 식당으로 용도변경하겠다며 지난해 9월 복지부에 승인 신청했다.

 승인 요청서에는 주차장과 창고로 설계된 지하 1층(2천82㎡)를 교직원 식당으로 바꾸고,

주차장·기계실·전기실로 계획된 지하 2층(1천904㎡)는 창고 및 기계실 전기실을 확장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주차장이 교직원 식당으로 바뀌게 되면 지하 1층은 24→1대, 지하 2층은 7→0대로 줄어드는 데도 아주대병원은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했다. 

 아주대병원은 시설변경으로 들어가는 추가 비용 2억8천800여만원은 병원 자금으로 부담하겠다는 계획도

함께 제출했다. 

 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은 같은해 10월 아주대병원이 신청한 사업계획변경에 대해 

"점심시간에 많은 직원들의 이동으로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대안을 마련하고, 외상센터전용주차장을 마련하라"는

조건으로 승인해줬다. 

 아주대병원은 직원식당 이용 동선을 단일화해 혼잡을 차단하고,

권역외상센터 전용주차장을 마련하겠다는 보완 서류를 제출해 사실상 사업계획 변경 승인을 받았다.

 아주대병원은 승인요청서에서 "1994년 아주대병원 개원 이후 동일 식당을 사용중인데 응급의료센터,

웰빙센터 등 병원 규모 확대로 인한 인력증원으로 식사 공간이 부족하다"면서

 "권역외상센터 개소시 인력증원(340명)으로 식사공간 부족으로 인한 진료 지연(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2012년 8월 문을 연 웰빙센터에 상업시설까지 유치한 아주대병원이 경기도와 정부 예산으로 짓고 있는

권역외상센터의 주차장을 없애고 교직원 식당을 만들려고 한 것 자체가 경기도와 맺은 협약 위반이라는 지적이다. 

 경기도 한 관계자는 "교직원 식당이 부족해 진료에 차질이 빚어질 정도라면 웰빙센터에 마련했어야 한다"면서

"혈세를 지원 받아 짓는 건물에 교직원 식당을 만들려한 발상자체가 소비자 불편을 볼모로 사적 이익을 챙기려 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아주대병원의 계획은 경기도의회에서 제동이 걸려 자진 철회했다.

 조승현 (새정치민주연합·김포1) 도의원은 "주차공간 확보는 환자와 내방객의 편의를 위한 것이며,

(예산지원) 조건에 해당된다"면서 "문제를 제기하자 아주대병원 측이 교직원 식당 건립 계획을 포기하겠다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

경인일보

 

아주대의료원, 경기도 권역외상센터 ‘의문 투성이’

국·도비 221억 지원… 의료원 장례식장과 패키지로 입찰
낙찰 예정가보다 비싸게 계약·비용 과다등 도의원 지적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5-11-19 제31면

아주대의료원이 경기도 권역외상센터의 건립을 주먹구구식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도비가 지원되는 권역외상센터와 의료원 자체 비용으로 짓는 장례식장 건립 비용을 한데 묶어 입찰을 진행한데다,
당초 낙찰 예정가로 병원이 제시한 금액보다 실제 더 높은 비용으로 계약이 체결되는 등 상당수 업무가
불투명하게 처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부터 의료원 내에 조성 중인 도 권역외상센터는 국비 21억원,
도비 200억원을 들여 100병상 규모로 건립된다.

18일 도의회 조승현(새정치·김포1) 의원에 따르면 의료원은 지난 2013년 12월 권역외상센터를 비롯,
의료원 자체 비용으로 짓는 장례식장과 헬리패드,
진입 도로까지 4건을 입찰에 부쳤고 예정가로 제시했던 330억원보다 오히려 더 높은 금액인 359억원으로 계약했다.

“비용 출처가 다른 만큼 권역외상센터는 따로 입찰에 부쳤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배적인 의견”이라며
“통상 제시한 가격보다 낮은 금액으로 낙찰되는 게 일반적인데 이해하기 어렵다”는 조 도의원의 지적에,
의료원은 “계약을 보다 저렴하게 하기 위해 장례식장 등도 포함해서 입찰을 진행했고,
당초 예정가를 책정할 때는 빠져있던 공사가 일부 추가돼 금액이 올라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필요한 비용보다 건립비가 부풀려졌다는 비판도 나왔다.
지난 2013년 12월 보건복지부는 센터 건축비로 214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사업을 승인했지만 현재 의료원은
지원받은 국·도비를 포함, 센터 건축에 22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의료원은 “정부에 승인을 받았던 금액 대비 늘어난
부분은 의료원이 자체 부담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도 권역외상센터는 지난 9월 기준 공정률 51%를 기록하고 있다. 의료원은 내년 2월 센터를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간호사

2016.12.23 16:49:35

망한  대기업 맴버들과

Y대 본원에서 밀려온  사람들이 여기 모여 또 아주대 병원을 망가트리고있군요...

잉거스

2016.12.23 17:10:08

흰 나방이 날개짓을 할 때 저녁 식사를 하고 싶거든...

붉은 지붕이 덮힌 로즈만 다리에 꽂은 메모

-프란체스카가  킨케이드가에게 저녁식사에 초대하면서 인용한 윌리엄 예이츠의 잉거스의 노래 중에서  ....


- 영화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에서-



23334B3D54F0643331C0D8

 메릴스트립과 클린트 이스트우드. 빨간지붕이 있는 다리 






잉거스의 노래


                                                   예이츠


머리 속에는 타는 불이 있어

나 개암나무 숲으로 갔네                     

                                         

가서 개암나무 가지를 꺾어 껍질 벗기고

갈고리바늘에 딸기 꿰고 줄에 매달아

흰 나방이 날개 짓 하고 

나방 같은 별들이 멀리서 반짝일 때,

나는 냇물에 딸기를 던져,

                                         

작은 은빛 송어 한 마리 낚았네.

돌아와 그것을 마루바닥에 놓고

불을 피우러 갔을 때,


무언가 마루바닥에서 바스락 거렸고

누군가 내 이름을 불렀네.

송어는 머리에 사과 꽃을 단 

희미하게 빛을 내는 한 처녀가 되어

나의 이름을 부르며 달아나

빛나는 대기 속으로 사라졌네.

 

깊은 골짜기와 높은 언덕을 방황하면서

비록 나 늙었지만

그녀가 간 곳을 찾아내어

입 맞추고 손 잡으리,

얼룩진 긴 숲을 함께 걸으

시간이 다 하도록 따리,

                                         

달의 은빛 사과를

해의 금빛 사과를







간호사

2016.12.26 12:38:30

가지가지한다.

그거였어.....

정부도, 지자체도 피같은 세금 도둑들만 우굴우굴

 

경기도는 무슨 똥 배짱인가.

지나고보니 그래서 갑질했군

 

간호사2

2016.12.26 12:40:53

뭐가 찔려서 게시물 삭제 ?

지나가다

2016.12.26 19:20:32

숨겨야 할것이 많군요

선언

2016.12.28 15:13:42

"저급한 사회의 품위 있는 인간으로 살기를 포기하지 맙시다

나그네

2017.01.06 09:57:25

글 잘보고 갑니다

당직의

2017.01.08 13:31:47

<If you'd like supper again, 'when white moths are on the wing'
come by tonight after you're finished. Anytime is fine.>
‘흰 나방이 날개 짓을 할때, 저녁을 같이 하고 싶다면....문학적 서사와 탐욕한 인간의 욕망이 이렇게도 대비되는군요. 

꼬리

2017.01.20 15:59:07

간호사

2017.01.24 13:59:09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이것들은 하나같이.. 하긴 무슨무슨장이다면 알아볼쪼지

푸른집 부터 수원동까지 도둑놈들만 득실대니... 인물 좋네~~^^^ㅠㅠㅠㅠㅠ


불랙리스트는 우리병원에도 있다는데,

그 라인은 ?


간호부는 개원때부터 집단과 인맥으로 전통을 이어왔으니

갈수록 추락해가고,

그네를 보면서 반성하는것도 없나.

모를일

2017.01.24 16:28:56

C0A8CA3D00000159A9CB91A4000264FC_P2_99_2

두 여자의 관계는... 알수없네^^

최태민과 박근혜와 정윤회와 최순실

그리고 장시호와 정유라

아리송한 족보네요


커넥션

2017.01.31 14:40:42

‘청와대-삼성-아스팔트 단체의 ’ 삼각 커넥션'


‘전경련은 정경유착의 하수인’ 자복한 이승철 부회장
극성스런 어버이연합, 엄마부대. 박사모, 자유총연맹등 이른바 관제데모 뒤엔

청와대, 4대기업에서 70억을 걷어 어버이연합, 엄마부대, 박사모등 이른바 

‘아스팔트 돈벌이’ 지원이다. 


 30일 박영수 특별검사팀 등에 따르면,

청와대가 집권 2년차로 접어든 2014년부터 삼성·현대차·에스케이·엘지 등 재계 서열 1~4위 기업들을 동원해

이 단체들을 지원한 과정은 미르·케이(K)스포츠 재단 설립 과정과 비슷하다.

청와대 정무수석실은 3년간 70억원에 이르는 거액을 끌어모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자발적으로’ 어버이연합·엄마부대 등 10여개 단체를 지원하는 형식을 취했다

 청와대와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 삼성이 비밀리에 회의를 갖고 한국사회 이념지형의 가장 오른쪽에 있는

친정부·친재벌 우파단체들에 수십억원을 지원한 것은 ‘정경유착의 신세계’를 열었다는 비판이다.


이 과정에서 삼성 미래전략실의 김완표 전무의 역할이 눈에 띈다.

그간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이 ‘대행’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삼성은 관련 회의에 직접 참석해 전경련과 함께 지원 액수 등을 정했다고 한다.


세상에 알려질 경우 사회적 논란과 기업 이미지 훼손이 불보듯 뻔한 단체들에게 뭉칫돈을

지원하는 자리를 삼성이 마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미르·케이 재단에 가장 많은 204억원을 출연한 삼성은 “청와대 강요로 돈을 뜯겼다”며

‘피해자’코스프레를 주장하고 있지만, 비슷한 자금 출연 과정을 밟은 보수·우파단체 지원의 경우

삼성이 주도적으로 나섰기 때문에 ‘강요 피해자’로 보기는 어렵다는 주장이다. 


특검팀은 이날 신동철 전 국민소통비서관을 구속기소하는 한편,

2014~2016년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준우·조윤선·현기환 전 수석을 최근 잇달아 불러

청와대-삼성·전경련-우파단체를 잇는 ‘삼각 커넥션’을 집중 추궁했다.

이쯤되면 최순실게이트를 넘어 박근혜-삼성 게이트다.

 onebyone.gif?action_id=7bab130f7d89bafa9

제버릇

2017.02.10 10:08:32

1.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습니다.

 

2. xx학원은 수원지역사회의 위상에 걸맞는 품격을 갖추기 바랍니다.

 

3. 노무대리인 장xx은 지난해와 똑같은 논리더라,

적어도 노무대리인으로 사실을 완벽하게 왜곡해 내는 대는 탁월한 재능을 갖추었더군.

너는 노무사로서 직업윤리도 없나 ?

      

4. 제 버릇 어떻다고,

xx학원과 노무대리인 장xx의 매우 무례하고 황당한 거짓의 대퍼레이드에 답변 할 가치가 없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0 글 번호 172 부당해고 구제신청 아닐까요 [18] 2017-02-11 7693
189 상향평가제 [6] 2017-02-06 13733
188 이젠 주차까지.... [9] 2017-01-23 5622
187 야쿠르트와 건강즙 통제라니요? [2] 2017-01-19 5125
» '흰 나방이 날개짓을 하고..나방 같은 별들이 멀리서 반짝일 때 ... [13] 2016-12-23 9236
185 너나 잘 하세요 - 양심없는 사회 [37] 2016-12-06 12598
184 추락하는 간호부 [11] 2016-12-02 7230
183 재미있는 공주뎐 [6] 2016-12-02 7132
182 박근혜 변호인 유영하 2 [3] 2016-11-30 6262
181 부역자들 [14] 2016-11-30 6184
180 혁명보다 뜨겁고 천국보다 낯선, 쿠바를 가다 [4] 2016-11-21 8796
179 유영하(박근혜대통령각하의 선임변호사)의 거침없는 막말과 국격 [10] 2016-11-16 4583
178 126만개의 촛불 '박근혜 게이트' [9] 2016-11-14 4426
177 시국이 이러한데 JCI는 무슨 [6] 2016-11-12 4359
176 [펌]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노동자 서명(2차 서명) 2016-11-08 4121
175 힘내요 2016-11-07 3842
174 살생부 [8] 2016-11-03 5351
173 노동조합은 글 번호 173번의 위원회 위원을 밝히세요 [11] 2016-11-03 4637
172 부당해고 [9] 2016-11-01 5273
171 백수로 잘 지냅니다 [22] 2016-10-31 11323
 

아주대의료원지부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