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에 1000원, 1개에 300원
저희 동네에는 붕어빵을 파는 아저씨가 계십니다.
눈이 오고 바람이 불어도
그 자리에서 꿋꿋이 장사를 하시죠.
하지만 장사가 잘 되는 것 같지는 않더군요.

하루는 '붕어빵 먹고 싶다' 는 지인이 있어서
처음 그곳으로 붕어빵을 사러 갔습니다.

그런데 가격이 좀 이상하더군요.
'붕어빵 3개에 1000원, 1개에 300원'

3개 1000원이면
개당 333원인데..
한 개 사면 300원이라니..
의아한 계산법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궁금증을 이기지 못한 저는 결국
아저씨에게 여쭤보았습니다.

"아저씨, 가격이 이상한데요.
많이 사는 사람에게 싸게 해줘야 하는 거 아닌가요?"

그러자 아저씨는
저를 물끄러미 바라보더니 말씀하시더군요.

"붕어빵 하나씩 사먹는 사람이 더 가난합니다."

붕어빵 사먹을 돈 천 원이 없어
한 개밖에 주문할 수 없는 사람을 위해
한 개의 가격을 낮게 잡은 것이죠.

- 배성근 * 옮김 -



우리가 주변사람들에게
더욱 신경을 쓰고, 배려하고, 생각해준다면,
세상은 따뜻해집니다.

- 아저씨가 파는 붕어빵만큼 세상이 훈훈해지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