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원에서 재직 중인 간호사입니다.
’연차를 사용한 병원 행사 참여’ 에 대해 말해보려고 합니다.

장기 오프 중간에 연차를 사용하여 병원 행사를 참여하라는 부서의 반 강제적인 압박에 의해 의견도 주장하지 못하고 참여해야하는 상황입니다.

타 병원에서 장기자랑 논란으로 인해 현재 이러한 행사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상황인 와중에 행사의 날짜만 정한채 시간, 정확 위치, 행사내용 그 무엇 하나도 정확한 공지도 없습니다. 그저 어디 갈거고 가서 술마시면서 놀거야 정도뿐입니다. 행사진행 소수 인원만이 정보를 알고 있고 부서원 개개인은 정확히 아는 것이 그 무엇 하나 없습니다.

이번 행사는 일박이일로 진행되는 것으로 대단히 부담스럽습니다. 지난번에도 부서 내 분위기 개선 및 친목도모라는 명목으로 일박이일 행사진행에 관해 투표를 하였는데 당시 결과는 과반이상의 반대표로 행사는 무산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투표진행은 없었고 부서원의 의견또한 묻지 않은채 일방적인 통보와 강압적 분위기 내에서 반강제로 일박이일 행사에 참여해야합니다. 일박이일이 얼마나 긴 시간인지 삼교대를 하는 간호사라면 모두 이해하실 겁니다. 일년 내내 오프다운 오프 한번 써보지 못하고 지친 몸을 이끌고 출근하고 어쩌다 한번씩 나오는 장기오프의 행복감은 모두들 한번쯤 느껴보셨을 겁니다. 개인의 오프를 부서의 행사에 하루도 아닌 이틀이나 소모해야하는 이 상황이, 매우 비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서행사라는 이름하에 여러가지 오락요소가 빠질리 없고 일박이일동안 밤새 술을 마시고 다음날 각자술을 잘 먹지 못하는데에도 부서 분위기에 따라 마셔야 하는 상황입니다. 일박이일의 행사 장소 또한 정확하지 않지만 수원 근교가 아닌 타 지역으로 가게 되어 차량이 필요해 졌고 그에 따라 부서원 개인 차량까지 동원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부서 전원이 개인차량을 통해 찢어져 이동하는 데 여행자보험은 커녕 아무런 사고 방지도 하지 않습니다.

대기업에서 조차 업무 시간 외 회사와 관련된 회식, 행사 등을 자제하며 개인의 시간이 존중 받는 이 시대에 부서행사때문에 개인 오프를 연차로 까지 사용해야하는 이 상황을 노조에서 어느정도 파악하고 계신지 궁금함니다.
또한 같은 간호사로서 근무하고 계신 노조원 여러분들의 생각 역시 궁금합니다.

내연차내놔

2019.04.03 13:48:01

최근 병동공사가많아 강제적인 장기오프가많고 연차소진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이런 장기오프는 직장인에게는 황금같은 휴식기간이라고생각합니다 

그러나 오프 중간에 병원행사 1박2일은 연차로 쓰라는건 말이안되지않나요?

반강제적인압박으로? 말만자율이지.. 이것도 업무의 연장이라고생각합니다

개인의 시간과 연차를 존중해주는 의료원의 문화가 필요합니다

웃기시네

2019.04.03 14:05:33

억울하게 연차를 써야하는 이 상황이 정말 이해가 되질않네요. 연차는 제 연차입니다. 그러니 제가 쓰고싶을 때 쓰겠습니다.  행사는 희망자끼리만 가세요 왜 가기싫은 사람을 끌고가려고 하는지..술먹는 문화도 없어져야 합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살기싫은 사람들은 공산국가에서 사시면 됩니다.  윗분들 무서워서 어디 제대로 일이 되겠습니까. 반성하시고 자율적인 부서 분위기 만들어 주세요. 

간호사2

2019.04.03 14:19:27

병원행사 교육 부서장들은 근무시간에 하죠??

교대근무자는 본인들 주말처럼 황금같은 시간 입니다....

하지만 강제로 불려나오죠...

이제 병원행사도 토.일요일 합니다.

대부분이 교대근무자니깐요....

QI교육

2019.04.04 05:30:54

좋습니다 주말에 합시다 ~~

야호 ~

당신들도 다 꿀같이 가족들과 쉬는날 나오시오 .

QI 교육들으러 ~~~~~

제발

2019.04.03 19:00:08

말이 친목도모지 저희는 간호사지 엔터테이먼트가 아닙니다 .

간호사는 병원에서만 보면 충분한데 굳이 또 밖에서 만나야되나요 

그 부서 사람

2019.04.03 20:43:47

그 부서 사람입니다

엠티 참여가 강제적이었나요?

원티드 오프자들 제외 시켜줬고, 참석 원하지 않는 사람도 불참할 수 있게 해줬는데

부서에서는 말도 없다가 게시판에 의견 올리시네요


정확히 하고 넘어 가야하는 건

엠티 때문에 연차를 쓰는 게 아니고

공사로 인해 불가피하게 부서원들이 오프를 부여받게 되면서 

근무시간충족이 되지 않아 그 오프를 연차로 메꾸게 되는 상황인 겁니다

어쩌라고

2019.04.03 21:14:17

강제적이었으니까 호소하기위해서 썻다고는생각하지않으시나요 

부서에서 왜얘기를 못했겠습니까 말할분위기가 조성되어야지요 

위에서 이미 다 정한것을 누가 애기할까요 윗년차몇몇은 얘기하겠지요

공지가충분히 안되었다고 적혀잇네요 소통이 안되시나요? 그냥까라면까는?


정확히 넘어가자면 공사로인해 불가피하게 오프를쓰지만

엄연히 개인의 오프라는것입니다 병원행사에 동원되고싶지않다는것입니다

그것도 연차로 메워지는것은 더욱화가나지요 


가까운곳도아니고 개인의 승용차까지끌고가서 하는것이 

스트레스풀기는커녕 술마시고 노래하는? 아대앞에서도 충분히 하고도 남지요

나는나야

2019.04.03 21:55:58

이 댓글 쓰신 분

그 부서 파트장님이신가요???


불가피하게 써야하는 연차이지만

연차는 본인을 위해 쓰는 겁니다.

부서를 위해 쓰는 연차가 아니란 말입니다.

==333333

2019.04.03 21:57:22

그리고 왜 보건휴가랑 연차랑 마음대로 쓸수 없나요?

보건휴가도 내가 사용할 수 있는 휴가 중 하나 아닌가요?

잔여도 있는데 연차를 쓰지 않아도 되는 상황에서 근무표에 연차를 떡하니 박아서 내놓는 수간호사 선생님께서는 \

무슨생각을 하시고 내놓으시는 걸까요?

그리고 보건휴가를 먼저 사용하고 연차를 사용하는 것은 개인의 자유고 개인의 이득을 위한 일인데

이를 왜 제지하시는 거죠?

저는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연차사용가동률 높혀 자신이 병원의 경제적 발전에 조금이라도 이바지 하시려는 건가요?

-ㅅ-

2019.04.03 22:00:58

다음달 근무표에도 연차랑 보건휴가랑 선택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항상 연차로 찍어서 내시는 분들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생각 듭니다.

동의

2019.04.03 22:38:53

저도 동의요. 보건휴가는 마치 금기어 수준이예요.

QI교육

2019.04.04 05:35:07

금기어 수준이라구요?

내가 연차대신 보건휴가 쓰고 병원에서 몇만원 더 받아가겠다는게 이상한건가?

2019.04.05 12:53:41

저희부서는 연차랑 보건휴가 아무거나 상관없으니 자유롭게 쓰라고 하는데 ㅠ


그런걸로 싫은 소리하는 것 구시대적입니다

아몬드

2019.04.03 22:23:26

우리 병원 증축하는 거 때메 인건비라도 줄여볼라고 연차 다 쓰라고 하면서 휴가는 안보내주고, 저런 병원행사에 연차쓰라고 하고,

진짜 양아치들이네, 관리자들 이사장한테 끌려가서 혼 좀 나야겠네

klkld

2019.04.03 22:40:06

ㅉㅉ

보건휴가랑 연차 자유롭게 쓰도록이나 해주십쇼

정말 왜 연차 찍어냅니까

그렇게 합리적이신 분들이 이걸 합리적으로 생각하십니까?

ㅉㅉㅉ

2019.04.03 22:41:14

말을 안하고 가만히 있으니까 그냥 가마니로 아는건가

곧 다들 들고일어날 기세인걸 모르시는 건가요?

%%%

2019.04.03 22:45:24

불만이 많았네 많았어

우리 부서만 이런 불만이 있는게 아니었나봐요

다들 모여서 회의하셔야 할듯하네요

123

2019.04.05 07:31:16

근무 잔여시간이 남아 있는데도 원티드 오프라고 무조건 HY 쓰는지 이해 안감

정해진 근무시간 보다 적게 일하면 연차로 메꾸는거 아닌가요? 잔여가 있는데 왜 연차를 써야하죠?


123456789

2019.04.06 08:30:27

병원차원에서는 근무시간 외 교육도 자제하라는 이판국에...

연차까지 사용한 친목도모?? 글쎄요...병원행사에 참여하면 진정한 친목도모가 되나요?

친목도모라는 명목하에 그저 몇몇 심심한 윗사람들이 시중받으며 놀고 싶어 계획한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근무시간 외 교육 뿐만이 아니라 단위별 모임이나 같은 것도 없어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쓰니

2019.04.12 08:14:45

어느 부서에서는 6급은 보건휴가 쓰지 말라고 한대요

2019.04.12 18:07:39

어짜피 익명인데

부서게시하면어때요?

이렇게뭉뜽그려 글올리면

안보는사람도많고 봐도 남의얘긴가..하는사람이많아요

같은간호부래도

우리부서는 다 없어졌거든요

정확한부서명게시가 부담되는건 이해합니다만

층수라도 게시하는게

이런거 근절되는지름길이라봅니다

-

2019.05.01 00:50:30

자율적인 병원행사 참여라고 하지만 결국엔 윗사람의 눈치를 보고 나와야한다니

옳지않은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77 환자들한테 욕 먹어도 무조건 저희탓하시는 수선생님 ㅜㅜ [3] 2019-08-18 4627
276 왜 간호사만 해야되나요????? [6] 2019-08-13 5014
275 휴가가는날 보고서 쓰느라...(1탄) 2019-08-02 4293
274 요즘 애들 [6] 2019-07-17 4986
273 노조가입탈퇴 [1] 2019-07-02 4478
272 이럴거면 번표신청 받지마세요 [14] 2019-05-28 8411
271 그만두는 신규간호사의 말 한마디로 파트장님까지 경위서를 쓴게 말이 되나요? [10] 2019-05-27 7123
270 여러분들도 그러신가요 [24] 2019-05-25 6229
269 커피 사오시려면 근무자 모두꺼 사오셨으면...합니다 [55] 2019-05-22 9664
268 보직이 그렇게 중요한가요? [5] 2019-05-01 6201
267 외상센터의 호소를 들어 주십시오. [19] 2019-04-30 7456
266 안타까운 사람이 있습니다. [4] 2019-04-27 4836
265 항혈전 스타킹 관련해서 글올립니다.. [7] 2019-04-26 4927
264 외상? [20] 2019-04-24 7024
263 교수식당은 맛이 어던가요? 교수전용 주차구역은 차별 아닌가요? [냉무] [10] 2019-04-06 5061
262 흐려진 쟁점을 다시 모아봅시다. [8] 2019-04-05 4789
261 나갈사람 빨리좀 나갔으면~ [2] 2019-04-03 4660
260 아주대의료원의 보직자임명의 기준이 무엇인지 답답합니다. [41] 2019-04-03 7042
» 연차를 사용한 병원행사 참여 [22] 2019-04-03 7101
258 근무표좀 빨리나왔으면 [2] 2019-03-26 4109
 

아주대의료원지부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