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way나 허브를 5초간 6회 닦으라고 공지가 되었는데 evidence가 있는 것인가?


바쁜 상황에 5초간 6회 닦는 것은 시간적인 면이나 효율성으로 봤을때 불필요하다. 알코올 솜으로 닦다보면 보풀이 일어나고 그것이 허브나 3-way를 통해 line에 들어갈까 무섭고그것을 떼는 과정에서 더욱 더 contamination이 되는게 아닌가 싶다.


이것은 누구를 위한 업무인가?  관리자들이 와서 직접 한번 쥐어짜듯이 닦아보면 얼마나 비효율적인지 알 수 있지 않을까?


간호사들을 위한 효율적인 업무개선이 시급히 필요하다. 

관리자는 병동에 와서 몇번 닦는지, 안하는지 확인하는 시간에 간호사들의 근무환경의 개선방안을 찾아보는게 어떠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