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과응보, 자업자득,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조윤선 남편 박성엽의 사부곡(思婦曲)

 

윤선남편 박성엽이 최후변론을 했다..

박성엽은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윤선과 김기춘 등의 공판의 최후변론에서 남편으로서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30여년 동안 변호사 생활을 하며 형사재판 변호가 처음이라고 털어놓으며 "특검이 저희집을 압수수색 나왔을 때 잘됐다고 생각했다""조사하고 나면 조윤선이 아무것도 모른다는 게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특검 조사를 받아보니 많은 오해가 쌓였다고 생각했다""구속영장이 청구됐고 (영장실질심사 당일 아침) '잘 하고 와'하고 보낸 이후 저는 아직 조윤선을 집에서 볼 수 없다"고 울먹였다.

박성엽은 "조윤선이 구속된 날 아침 일찍 면회를 갔다""유리창 넘어로 조윤선을 봤다. 기가막혔지만 절대로 쓰러지지 말자고 했다"고 회상했다.


박 변호사는 "이 재판을 따라오면서 느낀 것은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란 단순 한 말"이라며 "하늘의 뜻이라면 어떤 결정이라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배우자는 자기와 가정을 꾸리고 자식을 낳고 같이 늙어가는 운명"이라며 "조윤선이 구속된 이후 (제가) 집에 돌아와 느낀 것은 '지켜주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무력감"이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