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본관주사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간호사입니다.

20년 가까이 아주대병원에 근무하면서 이 병원의 직원인 것에 항상 자부심을 가지고

일했고 지금도 즐겁게 직장생활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일하면서 물론 힘든 일도 있었지만 주변에 좋은 분들이 많아 서로 위로하고

힘이 되어주고 몸이 힘들어도 마음이 힘들지 않았기에 감사히 일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 어떤 사건으로 인해 큰마음의 상처를 입었고 저의 자존감이 무너진 것은 물론

심한 인격모독과 모멸감을 견딜 수 없어 용기 내어 이글을 씁니다.

 

620일 아침 9시경 주사실 앞 복도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출근하여 주사업무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갑자기 문이 열리더니 000교수가 한 명 나와!” 라며 무언가에 굉장히 화가 난 사람처럼 큰소리로

이야기했고, 저는 주사환자에게 어떤 문제가 생긴 줄 알고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가보니 주사실 옆 의자에 담요가 5장 올려져 있었고 그 앞에 종이쓰레기도 하나 있었습니다.

000교수는 그 쓰레기를 던지며 이게 뭐야, 이런게 왜 여기 있어!” 라며 치우라고 화를 냈고

그 담요를 집어 들며 저도 모르는 한숨이 절로 나왔습니다.

그 한숨 소리를 듣고 000교수가 뒤돌아서 다시 저에게

! 너 지금 한숨 쉬었어?” 니가 할 일 아냐?.................

전 제가 해야죠~ 하며 담요를 들고 주사실로 들어왔습니다.

 

그 당시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그냥 뒤돌아서 들어와 환자들과 동료들을 마주하니 눈물이 핑돌고

제 자신이 한없이 초라해지고 부끄러웠습니다.

그동안 신뢰를 쌓아왔던 환자들 앞에서, 다른 직원들이 다 있는 공공장소에서 제가 왜 이런 일을 겪어야할까요?

보기 안 좋으니 치워달라고 했으면 될 것을 꼭 상대방에게 모욕감을 주며 말해야했을까요?

제가 왜 이런 대우를 받아야 하는지 의문이 듭니다.

당혹감과 수치스러움으로 견딜 수 없습니다.

그 순간의 표정과 행동, 억양 등으로 인한 모욕감은 글로 표현할 수 없지만 정신이 아찔하여

하루 종일 일이 손에 잡히질 않았습니다.

주사 맞던 환자분이 오늘 재수가 없네요........” 하며 멋쩍게 웃으시더군요.

, 전 그냥 봉변당한 기분이었습니다.

 

환자들에겐 훌륭한 의사이고 존경받는 분이 어찌 한 병원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는 아무 거리낌 없이 막말을 하고

상대방이 어떤 마음의 상처를 받고 몇날 며칠을 힘들어할지 아실까요?

000교수는 본인이 했던 말들을 기억하고 있을까요?

도대체 저를 비롯한 직원들이 000교수에게 어떤 존재이기에 이렇게 하대하고 무시를 할까요?

아무리 생각해봐도 누구든 아주대병원을 이끌어 가는 직원들에게 그럴 자격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주대병원은 지하에서 13층까지 모든 직종을 망라하고 소중한 사람들이 이끌어가는 일터입니다.

 

저 말고도 직장 내에서 폭언에 시달리고 있는 직원들이 많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