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밀을 안은 채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비가 -

 

                1

 

 

사물을 관통하여 흐르는 시간의 혼,

그것을 '기억'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

 

그것은 내게 항상 두려움의 기억과 얽혀있다.

두고두고 두려움 없이는 회상할 수없는 지난 시간들,

지금도 시시때때로 치받치는 참을 수없는 분노와 설움,

 

지독한 경멸과 쓰라린 패배감,

뇌리를 틀어쥐고 놓아주지 않는 이 어마어마한 슬픔과 허기.

그 먼길을 ​달려와 미술관을 가려다 전당포로 잘못 들어온 참담함,

나는 뜨거운 수치심을 느낀다.

가장 끔찍한 과거와의 대면을 망각하고 가는 인생도 있지만,

그것을 궂이 환기함으로써 나아갈 힘을 얻는 삶도 있다.

​기억을 이길 수만 있다면,

그 상처들을 사려깊게 넘어설 수만 있다면...

어떻게든, ​

상처와 두려움으로 쌓인 기억을 넘어서야 자유롭지 않겠는가.

내 딴에는 잘 해보려고 했지만,

돌아보면 온 20년을 다 바쳐 망조가 드는 길로만 숨가쁘게 치달려온 셈이다.

내가 가려던 곳과 전혀 다른곳에 와 버렸음을 실감한 순간,

이 절대적인 낯 섦은 차라리 이곳에 대해서가 아니라,

내가 애초에 가려던 곳에 대해 느끼는 절망이었다.

 나는 도대체 어디로 가려고 했던 것일까.

 

​               2

 

 

늘 어긋나기만 했던 내 짐작에 따르자면,

그 시절 나는 모든 우연을 필연화했다.

그리고 언제나 그 중심에 '사람' 있었다.

사람, 적어도 20여명의 '사람의 얼굴'이 스크리닝 되어 지나간다.

한 때는 동료였고, 한 때는 친구라 불리웠던 사람들, 그들은 너무도 가까이에서 나를 근접했다.

 

 

 누군가는 날 보고 과거에 사는 것 같다고 한다.

그런가? 

청산되지 않은 과거도 과거가 될 수 있을까.

게다가 그것은 지난 이야기가 아니라 현재 진행형이다.​
 
 
 
1)
비겁하거나 비굴하지 않았습니다.
 
그 역할을 내가 꼭 해야한다고 생각한 건 아니었지만,
우연찮케 그'역'이 내게 주어졌을 때,
피하지 않고 온 몸으로 맞섰습니다
 
...무엇보다 이 기관에서 조금 먼저 있다가는 사회선배로서,

먼지만큼으로라도 세상에 이 조직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저의 간절함이

오늘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5.4.24

 

신화 

 
 
추 2 )
한민국의 헌법 제18.21.22조  "표현의 자유"에서 보장하고 규정에 근거,
        
이 글을 삭제하거나 그것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습니다.
 


지지

2015.04.24 12:32:14

시작입니다.

샘, 홧팅~~~

지지 2

2015.04.24 20:28:56

화이팅, 선생님 힘내세요!!

마녀사냥

2015.04.25 13:27:22

마녀사냥 노조 게시판에서 삭제 된 후 ,

15년 만이네요..그것도 있으면 올려주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4 우리나라 최초로 교대근무분야의 이론서인 '교대근무' 출간 2016-01-17 5850
143 141번 글 작성자 [1] 2015-10-20 7367
142 기존의 141번 게시글에 대해 부득이 삭제하게 됨을 알려드립니다. 2015-10-20 5991
141 식대보조수당 [1] 2015-10-19 6315
140 부끄러움을 가르쳐 드립니다 - 기관장님께 드리는 글 4- [2] 2015-10-18 6000
139 주차장.... [4] 2015-09-22 5905
138 차승일 <노동자 연대> 국제담당 기자의 그리스 방문 보고회 2015-09-12 4606
137 먼 훗 날에.... 2015-09-03 4671
136 제3회 경기평화통일골든벨에 도전하세요. 2015-08-19 4006
135 [장소변경] 노동운동 이틀 학교 2015-08-11 4273
134 [긴급 토론회] 국민투표 구제금융안 부결 이후 그리스 상황 2015-07-07 3960
133 속상합니다.. [3] 2015-06-10 4440
132 응급실 폭력을 줄이는 디자인 2015-06-05 7382
131 휴가! [1] 2015-06-05 4964
130 - 우아한 거짓말 - 기관장님께 드리는 글 - 3 [3] 2015-05-15 4047
129 여교원과 여직원 육아휴직 차별 [3] 2015-05-13 5305
128 - 아주 오래된 농담 - 기관장님께 드리는 글 -2 [3] 2015-04-27 9822
» - 비밀을 안은 채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비가 - 기관장님께 드리는 글 - 1 [3] 2015-04-24 4411
126 간호사? 무슨..시다바리 2015-03-30 4804
125 전산장애 책임자 처벌을 요구합니다. 2015-03-19 4302
 
 
  • 보건의료노조 아주대의료원지부  |  
  •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산5번지 아주대학교의료원  |  
  • 전화: 031-219-4630~2  |  
  • 팩스: 031-219-4633  |  

아주대의료원지부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