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밀을 안은 채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비가 -

 

                1

 

 

사물을 관통하여 흐르는 시간의 혼,

그것을 '기억'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

 

그것은 내게 항상 두려움의 기억과 얽혀있다.

두고두고 두려움 없이는 회상할 수없는 지난 시간들,

지금도 시시때때로 치받치는 참을 수없는 분노와 설움,

 

지독한 경멸과 쓰라린 패배감,

뇌리를 틀어쥐고 놓아주지 않는 이 어마어마한 슬픔과 허기.

그 먼길을 ​달려와 미술관을 가려다 전당포로 잘못 들어온 참담함,

나는 뜨거운 수치심을 느낀다.

가장 끔찍한 과거와의 대면을 망각하고 가는 인생도 있지만,

그것을 궂이 환기함으로써 나아갈 힘을 얻는 삶도 있다.

​기억을 이길 수만 있다면,

그 상처들을 사려깊게 넘어설 수만 있다면...

어떻게든, ​

상처와 두려움으로 쌓인 기억을 넘어서야 자유롭지 않겠는가.

내 딴에는 잘 해보려고 했지만,

돌아보면 온 20년을 다 바쳐 망조가 드는 길로만 숨가쁘게 치달려온 셈이다.

내가 가려던 곳과 전혀 다른곳에 와 버렸음을 실감한 순간,

이 절대적인 낯 섦은 차라리 이곳에 대해서가 아니라,

내가 애초에 가려던 곳에 대해 느끼는 절망이었다.

 나는 도대체 어디로 가려고 했던 것일까.

 

​               2

 

 

늘 어긋나기만 했던 내 짐작에 따르자면,

그 시절 나는 모든 우연을 필연화했다.

그리고 언제나 그 중심에 '사람' 있었다.

사람, 적어도 20여명의 '사람의 얼굴'이 스크리닝 되어 지나간다.

한 때는 동료였고, 한 때는 친구라 불리웠던 사람들, 그들은 너무도 가까이에서 나를 근접했다.

 

 

 누군가는 날 보고 과거에 사는 것 같다고 한다.

그런가? 

청산되지 않은 과거도 과거가 될 수 있을까.

게다가 그것은 지난 이야기가 아니라 현재 진행형이다.​
 
 
 
1)
비겁하거나 비굴하지 않았습니다.
 
그 역할을 내가 꼭 해야한다고 생각한 건 아니었지만,
우연찮케 그'역'이 내게 주어졌을 때,
피하지 않고 온 몸으로 맞섰습니다
 
...무엇보다 이 기관에서 조금 먼저 있다가는 사회선배로서,

먼지만큼으로라도 세상에 이 조직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저의 간절함이

오늘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5.4.24

 

신화 

 
 
추 2 )
한민국의 헌법 제18.21.22조  "표현의 자유"에서 보장하고 규정에 근거,
        
이 글을 삭제하거나 그것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