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남

조회 수 9466 추천 수 0 2016.04.15 05:03:25

열정페이...

나와는 상관없는 일인줄 알았지 말입니다

부서장님께서는 오티라는게 뭔지 모릅니다. 힘들게 한두시간 넘게 일하는거 하루이틀이지 계속되는 이런 부서에 시간외 근무는 열정페이라고 부르며 오티를 전혀 신경쓰지 않습니다. 다른부서에 비해 터무니 없게 오티가 없거나 부서장이 없는 근무시간, 요일에만 오티가 넣을수 있다는게 화가납니다.

부서장의 생일은 부서원에 반드시 챙겨야 하는 건 아니지 말입니다.

생일, 스승의 날, 명절날 은근 대놓고 선물을 바랍니다. 승진, 승급시기에는 더합니다. 선물 금액도 ...어이가 없지 말입니다.

선물이란건 주고도 기뻐야 하는데 화가납니다.


사고가 있었습니다. 보고서를 썼습니다. 후배에게 쓰는 왜 쓰는지 어떻게 쓰는지도 교육했습니다

다음날 불려가 혼났습니다. 부서 망신시키느냐고

모든 부서에 신규직원이 엄청 많은데도 보고서가 아마 줄었을것입니다. 부서장이 보고를 하지 않습니다. 보고한 직원을 나무랍니다.


이런 조직이 발전이 있을지 걱정입니다

빽으로 가족이나 채용하는 우리병원 ㅠㅠ


걱정이

2016.04.15 07:51:01

이런 문제들이 어떻게 처리되는가를 보면 그 조직의 발전여부를 가늠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빽으로 가족이 채용이 되질 않나. 그리고 그 처리 결과를 보면 저도 걱정은 많이 되네요.

간호사 2

2016.04.23 14:44:37

정말 이병원 간호본부 문제가 많아 보입니다.

간호본부로 승격됐으면 격에 맞는 행동을 해야되는데...

간호부였을 때나 간호본부가 되어도 간호사들 열정페이로 오티 못다는 것은 변함없네요..

10년전 제가 신규일 때도 그랬는데... 후배간호사들에게 미안합니다. 

병원에 여러 직종이 있는데 간호사들은 너무 심하네요.

본부직원

2016.04.25 08:06:11

부서장의 생일은 부서원에 반드시 챙겨야 하는 건 아니지 말입니다.

생일, 스승의 날, 명절날 은근 대놓고 선물을 바랍니다. 승진, 승급시기에는 더합니다.

선물 금액도 ...어이가 없지 말입니다.

선물이란건 주고도 기뻐야 하는데 화가납니다. ....씁쓸합니다,

간호사 3

2016.04.28 03:08:31

파트장 선물 받는 것을 금지하도록 해주세요 간호본부장님!

정말 미치겠습니다.

 

간호본부장님!

이건 잘못된 문화라고 생각합니다. 

꼴값

2016.04.29 12:01:40

정말요.  쥐꼬리 월급에 이리 뜻기고 저리 뜻기고..

기부도 은근 강요하고, 이젠 승진 하려면기부는 필수입니다.

간호사

2016.04.29 18:35:34

간호본부장님이 수간호사가 과대선물 받는걸 모르신다고 생각하시나요?

늘 생일때마다 부서원과는 차별이 다른 선물을 받고 그걸 또 카톡이나 카스에 버젖이 자랑하듯 사진올렸습니다. 그걸 본부장님이나 팀장님이 모르셨겠습니까?

생일선물. 명절선물. 스승의 날. 부서이동때마다 선물받고 자랑하듯 사진올리고있었습니다

승진하려면 사과박스 돌려야한다는 말이 사실인듯 합니다

2016.05.02 08:05:58

사라져야 할 인간들 많아요, 그것도 권력이라구 쯧쯧쯧.............

열정페이

2016.05.04 08:02:34

이병원  간호부의 문제점.... 역사와 뿌리가 깊습니다.

수원문화도 아니고 신촌의  외래문화가 잘못 정착된 겁니다.

열정페이라 누구맘대로죠 !!

 

맞습니다.

간호본부로 승격됐으면 그에 걸맞는 격을 갖춰야지 외형만 화려한들

실제 일하는 실무에는 전혀 무가치 합니다.

간호사 4

2016.05.09 17:21:16

일부 몰지각한 사람때문에 간호부 전체가 욕먹고 저 평가 받는것 같아 속상하네요

이런 몰지각한 파트장에게 적절한 징계가 이루어 진다면 좀 더 신뢰받고 깨끗해지는 간호부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네에

2016.05.12 08:02:23

여기도 이제 20년이 넘었으면 이런 유치하고 저급한 내용들은 졸업할 때도 되지 않았나요.

그러니 3류 소리 듣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7 노조에서 병원에 건의 부탁드립니다. [14] 2016-05-20 6199
156 바람직한 움직임. [2] 2016-05-16 4836
155 참 관대합니다 [13] 2016-05-16 5837
154 인격 모독적 언행과 부적절한 행동 [52] 2016-05-08 9182
153 규정과 공조직 결정을 무시한 반조직행위자들이 벌이는 폭력만행을 강력 규탄한다 2016-04-24 7162
152 기존 154번글은 실명이 거론되어 당사자에게 개인사생활침해 및 명예훼손 우려가 있으므로 홈페이지 운영자로서 게시글을 삭제합니다. 2016-04-19 7064
» 화남 [10] 2016-04-15 9466
150 예비군 훈련 필수요원 미지정 시 공가처리가 불가능하다고요? 2016-04-10 10410
149 게시글 148번 '휴게시간' 관련입니다. 답변주세요. [21] 2016-03-25 8969
148 역시 빽이 있어야 진급도 빠른겨 [45] 2016-03-22 16829
147 조합원의 권리구제를 위한 노동조합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합니다 [9] 2016-03-21 7485
146 거머리처럼 붙어갖고 마귀처럼 갉아먹는다...병원이건 행정직이건 일 하나도 안 하고.. [47] 2016-03-20 10184
145 식당앱 확인 안하시나요. [4] 2016-02-23 6694
144 우리나라 최초로 교대근무분야의 이론서인 '교대근무' 출간 2016-01-17 6687
143 141번 글 작성자 [1] 2015-10-20 8677
142 기존의 141번 게시글에 대해 부득이 삭제하게 됨을 알려드립니다. 2015-10-20 6627
141 식대보조수당 [1] 2015-10-19 6923
140 부끄러움을 가르쳐 드립니다 - 기관장님께 드리는 글 4- [2] 2015-10-18 6610
139 주차장.... [4] 2015-09-22 6497
138 차승일 <노동자 연대> 국제담당 기자의 그리스 방문 보고회 2015-09-12 5563
 

아주대의료원지부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