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게이트'. 

이것은 매우 희극적인 우화다.


각자의 소명을 버리고 상명하복의 질서에만 복속하던 사람들이 마침내 고개를 숙였고,

국민들은 알아버렸다.

그들이 무릎 꿇고 복종하던 그 지존의 권력은 이미 오래전에 죽은 사기꾼 잡범었단 사실을.

고질적인 부패사회의 Total 막장입니다.

 

인간에겐 각자가 선택한 소명이 있다.

언론인에겐 진실을 전하겠다는 소명이,

의사에겐 아픈 사람을 치료하겠다는 소명이

정치인에겐 소외된 민의를 받들어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는 소명이.

또 법조인에겐 만인에게 평등한 법의 정신을 지키겠다는 소명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모든 소명을 저버리고,

사람들은 오로지 단 하나의 룰,

상명하복에 사로잡혀 행동해 온 현실이 대한민국을 이렇게 처참한 지경으로 끌어내렸다는 것을

 

누군지도 모르는,

어디서 내려왔는지도 모르는 강자의 명령에 복종하는 노예들만 득실거린 결과,

죽은 사이비 종교 추종자의 지배를 받기에 이른 것이다.

 

이게 주권있는 나라인가

아프리카 어느 부족국가에서도 있을 수없는,

샤머니즘에 빠진  강남아줌마에 의지해 온 나라를 만신창이로 만들고 세계만방에 대한민국을 웃음꺼리로 만든 박.근.혜.

 

박근혜의국민지지도는 3주째 5%다.

역대 최하다.

이정도면 박근혜는 국정동력을 상실했다.

IMF때 김영삼의 6%를 갱신했다.

서울과 호남 20대는 0%다.

 

이렃게 되기까지의 일등공신은 약자에게만 서슬퍼런 법비들과 권력앞에 불나방처럼 모여든 비호세력이다

저성장이 심화되고 청년 실업이 늘면서 계층 간 이동이 어려워지자 '수저 계급론'이 등장했습니다.

태어나는 순간 이미 인생이 결정 된다는 주장입니다.

 그럼에도 대학 입시는' 흙수저'가 노력으로 '금수저'를 이길 수 있는 마지막 영역으로 남아 있었습니다.

그런 영역에서마저 최씨와 딸 정씨가 학칙을 바꾸면서까지 특혜를 누렸다는 사실에 먼저 이화대학생들의 분노가 폭발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교수들까지 합세했습니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이화대학 특혜 의혹은 정치에 무관심한 일반 대중까지 관심을 갖게 만들었고,

드디어 40년 박근혜의 그림자 최순실이 세상에 나오게 된 것입니다.

뭐든 하나만 떨어지면 불이 확 붙을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태가 된 셈입니다.

 사람들은 왜 '이화대학 사태'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을까요. 바로특혜입니다.

에미는 이 나라의 최고 권력자를 좌우지해 수천억의 이권을 챙기고,

딸은 이른바 흑수저의 마지막 보루인 대학 입학에서 특혜를 받은 것입니다.

 

이것이 작금의 대한민국을 흔드는 박근혜게이트의 발화점이 되었던 것입니다.

 

2016.10.24. JTBC의 최순실의 테블릿pc의 보도가 박근혜게이트에 뇌관 역할을 했습니다

태블릿 PC를 손에 넣는 행운은 JTBC가 아닌 다른 언론사에서도 가져 올 수 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세무조사라는 압박에도 불구하고(국민여론이 거세지자 국세청은 세무조사는 하지 않겠다는 이례적 발표를 했다.),

진실을 국민들에게 기어이 알려야겠다는 결단은 언론인의 소명을 저버리지 않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자신의 소명을 지킨 이화대학인들이 거악과 싸워 이긴 첫 승리자였다면,

또 다른 소명을 지킬 줄 알았던 JTBC의 언론은 난파해 가던 대한민국호에 구명정을 던져 주었습니다

 

전복되지 않는 질서는 족쇄가 됩니다.

바로잡지 못한 역사는 반드시 반복됩니다, 한번은 비극으로, 또 한번은 희극으로...

 

"박근혜의 퇴진은 한 시대의 끝이자 새로운 시대의 시작"이 될 겁니다.

 

이런 바램들을 안고서 126만개의 촛불은,

효자동에서 경복궁역, 광화문광장을거쳐 서울광장과 숭례문까지 환하게 타 올랐습니다

 

 

htm_2016112823332577427.jpg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제5차 촛불집회가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렸다.

이 집회에는 150(전국 200)의 시민이 참가했고 시위는 평화롭게 마무리됐다.

참가자들은 어둠이 빛을 이길 수 없음을 보여주기 위한 공동 행동의 하나로 일제히

촛불을 껐다가 다시 켜는 ‘1분 소등행사를 하기도 했다


애국자

2016.11.15 07:47:07

그네야, 하야해라.

그래야 연금이라도 받지.

탄핵되면 그것도 없어.

 

육영재단, 정수장학회, 영남대학, 부산일보 재산은 넘치지만 말이다

십상시

2016.11.15 07:51:41

육영재단은 당신 어머니가 1,000만원(국고) 출자한 종자돈과 기부금으로 오늘의 재단이 되었고,

나머지도 말이 많던데....

민주

2016.11.15 23:06:22

청와대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게 된 박근혜의 변호인으로 유영하 변호사를 선임했다.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헀고 사법연수원 24기다.

2010년 당시 한나라당 최고위원이었던 박근혜의 법률특보를 지냈다.

 

친박으로 알려진 유영하는
2014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새누리당 추천) 으로 지명되자 민주당의 맹비난을 받았다

 

당시 정성호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유영하는 검사시절

나이트클럽 사장으로부터 향응을 제공받아 징계를 받은 비리검사”,

“BBK 김경준을 미국 교도소까지 찾아가 기획입국을 시킨 인물”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범인들을 변호하여 그들의 무죄를 주장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유는 경기 군포에서 17·18·19대 총선 때 새누리당(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3번 낙선했다.

 

지난 4월 총선 때도 서울 송파을에 출마하려고 했다.
하지만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의 옥새 파동으로 새누리당이 해당 지역에 총선 후보를 내지 않기로 결정,

출마가 좌절됐다. <2016.11.15.서울신문>

 

 법조계 안팎에선 유영하가 검찰의 박근혜 수사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하지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응답

2016.11.15 23:50:11

“박 대통령, 온갖 의혹 매도에 가슴 아파 ”

 

 '원조 친박' 유영하 변호사는 대면조사 대신 "서면 조사가 바람직…또 내일은 부적절"

 

검찰 "대통령 조사 내일까지 해야"…최순실기소 문제로 시간없다

 

유영하 "시간 더 달라" 박 대통령, 검찰 조사 '시간끌기' 속내는 ?

 

2선도, 퇴진도 안하시겠다.... 탄핵은 할테면 해봐라

chaum

2016.11.17 00:47:27

 박근혜 주사처방제는  태반.백옥주사

chaum2

2016.11.17 09:04:36

태반.백옥주사는 노화방지 회춘주사다.

 

길라임이 차움의원에서 가져간 주사제는 ‘태반주사(라이넥)’와 ‘백옥주사(글루타치온)’, ‘신데렐라주사(치트옥산)’다.

16일 SBS가 차움의원의 의무기록을 확인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길라임의 자문의인 김상만 의사가 청와대로 가져간 주사제는 '라이넥'인 것으로 드러났다. 라이넥은 일명 '태반주사'로 불리며, 간 기능 개선과 피로 회복, 피부 노화 방지 등의 효과가 있.

SBS는 박 대통령이 비타민주사의 일종인 백옥주사와 신데렐라주사도 함께 대리 처방받았다고 전했다.

길라임이 맞은 주사제 중에는 항염증 작용에 피부 조직 재생에 도움을 주는 ‘태반주사(’라이넥)와 황산화 기능의 ‘백옥주사’(글루타치온), 피부를 젊게 해주는 ‘신데렐라 주사’(치트옥산) 등이 포함된 것이다

의문

2016.11.20 21:33:34

검찰 이번에는 혹시,

헌정사상 초유의 부정하고 부패한 정권에 대한 여론을 의식한 검찰의 초강수 의미는

 

박근혜는 최순실과 공동정범이란다.

공범 ?  교사 !

정유라 초등하교 친구 아버지 하청기업까지 챙긴 박근혜는 누구...  장시호, 정유라

애국가

2016.11.21 14:30:07

11.19.오후 8시

전인권은  무대에 올라 "평화의 시위가 되기를 바란다"는 말을 건네고 <상록수>를 열창했다.

 "우리 나갈 길 멀고 험해도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라는 가사가 주는 에너지가 광화문 광장을 가득 채워나갔다.

그리고 <걱정 말아요, 그대>와 <애국가>가 이어졌다. 허를 찌르는 선곡이었다.


전인권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비장함이 감도는 <애국가>를 떼창하며 

그 자리에 모인 60만 시민들의 애국심을 자극하며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사람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노래와 목소리의 힘은 그 자체로 전율이었다.

뉴스룸

2016.11.21 14:41:07

'예능보다 뉴스가 재미있는 시대',

'드라마보다 뉴스가 더 흥미진진한 시대'는 

 결코 바람직한 시대는 아니다.  그건 불행한 시대일 수밖에 없다.

사람들은 '뉴스'가 아니라 예능을 보며 박장대소를 해야 하고, 드라마를 보면서 쌓여있던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려야 한다.

하루빨리 이 괴상한 시대가 종식되기를, 그래서 뉴스가 그저 뉴스인 시대가 다급히 오길 희망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4 추락하는 간호부 [11] 2016-12-02 5918
183 재미있는 공주뎐 [6] 2016-12-02 5280
182 박근혜 변호인 유영하 2 [3] 2016-11-30 4485
181 부역자들 [14] 2016-11-30 4568
180 혁명보다 뜨겁고 천국보다 낯선, 쿠바를 가다 [4] 2016-11-21 7035
179 유영하(박근혜대통령각하의 선임변호사)의 거침없는 막말과 국격 [10] 2016-11-16 3755
» 126만개의 촛불 '박근혜 게이트' [9] 2016-11-14 3584
177 시국이 이러한데 JCI는 무슨 [6] 2016-11-12 3606
176 [펌]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노동자 서명(2차 서명) 2016-11-08 2912
175 힘내요 2016-11-07 3067
174 살생부 [8] 2016-11-03 4240
173 노동조합은 글 번호 173번의 위원회 위원을 밝히세요 [11] 2016-11-03 3839
172 부당해고 [9] 2016-11-01 4530
171 백수로 잘 지냅니다 [22] 2016-10-31 9920
170 건의합니다. [1] 2016-10-28 3732
169 힘들다 [2] 2016-10-26 3648
168 오티 넣어주면 파트장 월급이 깍이나요? [5] 2016-10-25 3998
167 이렇게 잊혀지는건가요? [27] 2016-10-13 5329
166 저희 부서원들을 지켜주세요 [77] 2016-09-30 12258
165 대가리는 멋으로 달고 다니는 줄 아슈? [5] 2016-08-30 4081
 
 
  • 보건의료노조 아주대의료원지부  |  
  •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산5번지 아주대학교의료원  |  
  • 전화: 031-219-4630~2  |  
  • 팩스: 031-219-4633  |  

아주대의료원지부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