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3년차가 DOP 파트 periolimel 1500 1시간 꼴깍 loading 하고 교수님 난리났고 수샘까지 불려 들어갔던 큰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주에 당사자의 로딩건이 있었습니다..
신규도 아닌 년차가 그런 잘못을 했으니 저희 병동에 대한 의사들에 신뢰도도 낮아지고.저희 수샘은 수샘대로 너무 힘들어 하시고
병동 분위기도 냉랭해지고, 그 상황에서 사고친 당사자(3년차)는 야식먹으면서 "그교수님 그렇게 무서운줄 몰랐어." 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물어봤어요. 그사람 무슨환자냐고 어떻게 처리하고 퇴원했느냐고?  모르더라구요. 관심도 없더라구요..
이런 애한테 "너 간호사 될 자격없다. 너희엄마면 이렇게 할꺼야?" 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 전 안당해봐서 모르겠는데요?" 라고 하시더라구요..

마지막 그만두는 날은 post op lab도 안나가서 part에 빌어야 했고..

 

2. 신규님들 OP당일?BV clamp,T-tube clamp, foley 모든 배액관은 그렇게 다 잠구고 다니시고
2-3년차 DNR 환자 Sat 낮아져서 ohiomask 40%->70% 변경시 변경하는 방법 모르셔서 갈 사람 더 빨리 보내시고..
anti AST 비율도 모르시고, 경구 항암제가 진통제인줄 아시고, pain 호소하며 줬다하고..
이런 선생님들 인계받는 중간년차는 그냥 아무말 하지말고 다 떠안고 조용히 묵묵히 일만하라구요?
그런 선생님들 바로잡는게 간호사고 선배님 아닙니까? 쓴소리 한마디 못하나요?

 

신규 신나게 타이면서 값진거 배운 시기였고,
중간년차 되어서 윗 선생님들 눈치보고, 아래 선생님들 눈치보고 햄버거 패티마냥 그렇게 힘들게 버틴 시절이였어요.


저 3년차가 그만두면서 저런 얘기들을 했다지요.? "어떻게 간호사될 자격을 논하냐.. 수치심느낀다."
저희 수샘도 아실꺼에요. 얼마나 많은 사고가 났고 그로인해 얼마나 피해를 많이봤었는지..
그럼 얼마나 쓴소리를 많이 들었겠으며, 그런애가 그만두면서 얼마나 좋은 소리를 하고갔을까요?


저도 그럼 애들이 사고칠때마다 하나씩 적어서 어디다낼까요?? 저희는 어디에 말해야하죠?

관리자 선생님들도 다 겪으신 상황이시면서 왜 계속 신규만 감싸고 드세요..

그럼 그 신규한테 선생님들 가족 어사인 맡기실꺼에요? 안맡기실꺼잖아요... 로딩하면 가만히 계실꺼에요?

 

사직자 면담 하시잖아요? 그만둔 사람들의 호소는 들어주면서 지금 열심히 다니고 있는 간호사 말은 왜 안들으세요?

 

오늘도 우리 중간년차 힘내요..! 저도 힘낼께요

 


anonymous

2021.07.08 21:12:36

태우는 문화 당연히 없어져야 되는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환자 안전 사건이 일어나기전. 또는 일어난 후라고 치면.

이러한 상황속에서 나긋나긋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요?

 

그러나 지금 우리 간호부는 오로지 신규만을 감싸고. 그만두는 사람만에 이야기를 듣고 또 언급이 되면 당사자를 불러서 확인을 하는 문화로 바뀌기 시작했죠.

그만 두는 사람은 없는 말도 지어서 하겠죠. 확인할 방법이 없을테니. 왜 그리 그런 소리에만 귀 기울이기만 하고 중간과 윗년차가 호소하는 목소리는 묵일할까요? (오래 다닐껄 알아서. 너넨 다 겪었다. 이거일까요?)

 

제발 환자 안전 문화를 위해서 신경을 써주실꺼면 적당한 훈계는 필요하단걸 알아주세요.

 간호부는. VIP 고객만 관리하지 말구요.

anonymous

2021.07.13 11:09:46

원본 글쓰신 분... 아주대병원 간호사의 위상을 지켜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anonymous

2021.07.14 10:14:18

원본 쓰신 간호사 선생님..본인이 할 수 있는 것은 없습니다

사고가 날때마다 그냥 파트장님 찾으세요 낮, 밤 가리지 말고 알리세요

본인만 다칩니다.

그런 신규 간호사들 관리 하라고 파트장이 있는 거에요

본인이 나서지 마세요

 

anonymous

2021.08.21 11:08:28

책임은 지지않고 권리만 찾는 신규들 정말 싫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21 산별현장교섭 함께하는 랜선투쟁 [165]

  • 2021-07-26
  • 조회 수 3487

중간년차는 간호사 아닙니까? 햄버거 패티에요? [4]

  • 2021-07-06
  • 조회 수 2293

헬퍼 나와서 타부서 태우는 간호사 [1]

  • 2021-06-03
  • 조회 수 2107

명예훼손 vs 협박죄 [11]

  • 2021-05-22
  • 조회 수 3212

너무 힘들어요 [34]

  • 2021-05-19
  • 조회 수 4697

간호부의 문화 개선으로 인한 결과, 만족하십니까? [6]

  • 2021-03-11
  • 조회 수 3235

너무 바빠서 일을 할수가 없다. 이거 근무태만 일까? [3]

  • 2021-03-06
  • 조회 수 2235

낙상 업무에 관한 글

  • 2021-02-22
  • 조회 수 23156

나비

  • 2021-02-20
  • 조회 수 1206

교직원 식당에 대해.. [2]

  • 2021-02-15
  • 조회 수 1409

후퇴하고 있는 조직의 실체 [31]

  • 2021-02-04
  • 조회 수 2891

방문객 관리 [1]

  • 2020-12-22
  • 조회 수 3996

언어폭력 성희롱 사건을 덮은 의료원 [100]

  • 2020-12-21
  • 조회 수 10580

부서장이 마스크벗고 기침 [1]

  • 2020-11-17
  • 조회 수 5877

저는 병동1팀 간호사 입니다. [2]

  • 2020-11-03
  • 조회 수 6162

조직문화 개선 활동 [9]

  • 2020-10-25
  • 조회 수 6218

안녕하세요 저는 아주대학교병원 일용직노동자입니다. [4]

  • 2020-10-05
  • 조회 수 6845

환자 수 감소가 정녕 간호사 잘못인가요? [8]

  • 2020-10-03
  • 조회 수 6724

교수가 직원을 때렸다고 하던데.... [8]

  • 2020-09-24
  • 조회 수 22976

긴팔 가운은.. [6]

  • 2020-09-11
  • 조회 수 7253
 

아주대의료원지부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