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선거관리위원회의 부당하고 편파적인 당선무효 결정에 대한 송정현(본부장)/최종원(사무처장) 당선자의 입장.

두 번의 재석확인 중 어떤 것이 기준이 되어야 합니까?

임원선출 안건을 처리하기 위해 과반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재석확인이 기준이 아니라, 대의원들이 직접 서명하고 신분증을 통해 확인된 투표인명부가 확실한 재석의 기준입니다. 이 기준에 따라 과반수인 154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과반이상인 80명의 득표를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이미 3월 13일 당선공고를 하였습니다.

총연맹과 경기본부의 임원선출은 모두 투표인 수에 따라 재석을 확인하였고 그동안 아무런 문제없이 당선인을 확정하였습니다.

임원선거시 재석확인은 의결에 필요한 과반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형식적 절차에 불과합니다. 지난 5기 본부 임원선거에도 같은 논란이 있었으나 투표인 기준으로 산정하였고, 민주노총 55차 임대(2012. 10. 30)에서도 등록이나 재석기준이 아닌 규약개정안 처리시 선거인 명부를 출석기준으로 하여 진행하였습니다.

통큰 단결이 필요한 이때에 민주노총 역사에 유례가 없는 결정을 한 선관위의 결정은 즉각 철회되어야 합니다.

3월 18일 선관위는 본부업무에 착수한 당선인에 대한 최소한의 의견청취나 총연맹의 해석절차도 없이 ‘당선무효’라는 중대한 결정을 선관위원 몇 명이 모여 자의적 판단으로 무리하게 결정하였습니다. 선관위는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만을 증폭시켜 경기본부를 혼란에 빠뜨리는 행위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에 직면하여 송정현/최종원은 선관위의 부당하고 편파적인 결정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며, 민주노조 운동의 원칙과 단결을 고수하고, 조합원과 대의원들의 힘으로 경기도본부를 올바로 세워내기 위해 당당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갈 것입니다. 투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