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사건이 있습니다.
바로
외상센터 내 파트장 및 팀장의 인사이동 사건 입니다.
5월 1일자로 간호본부내 파트장들의 인사이동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아마 공공연하게 아는 사람은 알테고.. 이렇더라 저렇더라 소문이 무성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인사이동의 주선자가 세명의 의사, 즉 
외상외과 의사들에 의해 인사이동이 진행되었다는 것은 확실한거 같습니다.
그리고 특별히 이유가 없는 인사이동이었다는 소문도 무성하고, 
유언비어(간호사 모두가 파트장 때문에 힘들어 한다)를 퍼트려 인사이동을 감행했습니다.
저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분노했습니다.
정말 너무 화가 났고 납득이 되지 않았습니다..
외상센터에는 지금..
시니어 선생님들과 그리고 신규들을 포함한 모든 후배들이
이 사안에 굉장히 슬프면서도 분노를 하고 있습니다.
외상외과 의사들의 이면적인 모습에도 화가 났습니다..
​간호사의 인사에 어느, 어떤, 직종도 관여를 하여서는 안됩니다.

지난번 3월 인사이동에도 분명한 기준없이 인사이동에 된것에 정말 말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어쩝니까, 병원조직이 그렇게 하라고 그렇게 임명했다면, 아마 그분들이 판단하는 리더쉽의 조건에는
부합하니 결정했을거라 저희는 믿고 그렇게 있었습니다... (그냥 받아들였다고 하는게 맞죠..)
하지만 지금 5월에 예정된 인사이동은 정말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외상외과 의사에 의해 부임한지 2달된 파트장들을 바꾸게 되는 그리고 팀장을 지정하게 되는 이 형국은 더이상 묵과하고 지나갈 수 없습니다.
병원은,, 병원이라는 조직은 개인에 의해, 특히 우리병원의 경우 의사의 권력이 중심이 되는 경우가 많죠.
근데 그 분들에 의해 움직이고 조정되는 곳이 아니라고 봅니다. 이렇게 의사들에게 끌려다니고
의사들은 간호사를 좌지우지하는 상태가 되니간호사들은 화합을 못하고 서로 헐뜯는것에 집중하는 양태입니다.
아주대병원 간호사 여러분, 선배님들
우리는 우리의 간호본부를 지켜야합니다. 우리가 본부에 힘을 보태야 합니다.
​그리고 본부장님 포함하신 팀장님들,,, 파트장님들.. 우리 간호사들과 허심탄회하게 소통을 해주세요.. 저희 열려있어요...
여러분들
간호사가 간호사들에게 서로 헐뜯는 그런 일은 잠시 보류하고
현재 의사가 간호사의 인사이동에 개입하는 것에 집중하여 주십시오.
수선생님은 결국 바꼈지만.. 남은 우리는 어떻게 외상외과 의사와 일을 할 수 있습니까.
본부장님의 고민도 아주 깊었을리라 짐작합니다. 여러곳에서의 압박에.. 이게 최우선이라 판단하시고 했을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본부장님,, 저희와 소통을 먼저 더 해주시지 그러셨습니까.....
병원장님 그리고 우리의 본부장님
첫번째, 3월과 5월의 간호본부 인사이동의 기준을 공지하여 주십시오. 그리고 그 내부적인 일의 진상을 규명하여 주십시오.
두번째, 외상센터의 인사이동에 외상외과가 개입했다고 하였는데 이것이 사실인지, 왜 외상외과 의사가 간호사의 인사이동에 개입을 하는 것인지에 대한 것을 간호사들에게 설명하여 주십시오.
세번째, 노조는 지속적으로 노조게시판에서 흘러나오는 말들에 대해 팩트체크해 주시고 활동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하는 바입니다.
그리고 여러분..               
외상센터요? 정말 일하기 좋습니다.맞습니다, 
신규 트레이닝에 힘이 들지만 ..간호사 대 환자  비율이 1:1이고 인력의 질보다는 양적인 면에서는 본관보다 나으니까요,
그리고 시설요? 시설 좋죠, 새로운 장비에 시설에 정말 좋은 환경이 만들어 진것은 사실입니다.
얼마전 글에서도 시설은 좋지만 외상센터는 다른면에서 정말 힙듭니다.
개인 한명의 의견에 무조건 따라야하고, 동료간호사들은 센터 오픈때부터 어렵게 지금까지 이끌어왔는데 
매년 중간년차 로테이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올해는 니가 갈거다, 이번에는 너다, 너다, 쟤다,.
기준에 맞지 않는 로테이션에 매년 불안에 떨어야하고, 입사 후 2-3년차 인데도 신규트레이닝은 끝이없고,,
그래서인지.,.신규를 대하는 경험이 아직 서툴어 항상 불만이 토로해 나오는 곳입니다.
그리고 식사시간에 시니어 선생님들은 매일 밥도 못먹으러 가고.. 중증도는 높고..
 매년, 혹은 분기별로 로테이션의 불안감에 떨어 있는 저희의 스트레스는 여러분들은 아십니까.
이렇게 저렇게 낮은 연차와 낮은 연차의 파트장 팀장이 잘 이끌어 가려고 하다보니 말이 많아진게 외상센터였던거 같습니다..
의사들이  계속해서 간호사들의 로테이션을 원하고.. 그러면서 자기 맘에 안들면 퇴출 시키고... 저희는 그런환경에서 그냥저냥 적응해 오며 지냈습니다..
후배님 그리고 선배님들
본관의 동료님들.. 도와주십시오.
그리고 의견을 모아주세요... 더이상은 이렇게 일 못합니다.. 너무 사기가 떨어집니다...
소통의 창구가 여기뿐이라는 것에도 슬픕니다..
-어느 힘없는 간호사-